편지를 읽으시는 하나님(God Receives His Mail)

지난 19일 월요일, 이스라엘 우편배달 총책임자(Danny Goldstein)는 로쉬 하샤나와 욤키푸르를 앞두고 서쪽벽과 성지 담당 랍비(Shmuel Rabinowitz)에게 수신인이 “하나님께”라고 되어있는 편지를 전달하며 서쪽벽 틈에 끼워달라고 당부했다. 이 편지들은 이스라엘은 물론 러시아, 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등 전세계에서 발송되었다.


매년 “하나님, 예수님, 하늘에 계신 하나님, 서쪽벽”을 수신인으로 하는 편지들 수백통이 이스라엘로 오고 있는데, 이들 대부분 발신인 주소가 없다.

따라서 ‘반송 불가 우편물’ 담당 부서에서 이 우편물을 모은 후에 수개월에 한번씩 예루살렘에 있는 서쪽벽으로 보내져서 벽틈에 끼워넣고 있다.


Israel Post Director General Danny Goldstein, on Monday, 19 September 2016, ahead of the upcoming Rosh Hashanah and Yom Kippur holidays, at the Western Wall, met with Western Wall and Holy Sites Rabbi Shmuel Rabinowitz, and delivered to him a consignment of letters addressed to God, which will be placed between the stones of the wall.

The letters were posted from Israel as well as from countries such as Russia, China, France, Nigeria, Spain, the Netherlands, the US, the UK and many others.

Hundreds of letters are mailed to Israel annually addressed to – inter alia – "God," "Jesus," "Our Dear Father in Heaven" and "the Western Wall." These letters, most of which lack a return address, are sent to the Israel Post Lost and Found Dept., which then sends them, once every few months, to be placed among the stones of the Western Wall in the Old City of Jerusalem.

#뉴스 #속보

최근 게시물

© 2016 by YYC. Proudly created with Wix.com